로고

김태흠 지사, “국민의힘은 재창당 각오로 환골탈태해야”

집권여당 대통령과 함께 국정운영 무한 책임지는 운명공동체 신뢰회복 결단 요구

온주신문 | 기사입력 2022/08/01 [00:21]

김태흠 지사, “국민의힘은 재창당 각오로 환골탈태해야”

집권여당 대통령과 함께 국정운영 무한 책임지는 운명공동체 신뢰회복 결단 요구

온주신문 | 입력 : 2022/08/01 [00:21]

 

 

  © 온주신문

 31일 김태흠 충청남도지사는 “국민의힘은 재창당 각오로 환골탈태해야한다”며 현재의 여당, 내각, 대통령실을 겨냥 답답하고, 걱정스런 심정을 토로했다.

 

김 지사는 "국민의힘은 집권 여당이다. 집권 여당은 대통령과 함께 국정운영의 무한한 책임을 지는 운명공동체다. 하지만 지금의 국민의힘은 모습은 어떠한가, 함께 책임지려는 모습은 없고 사심만 가득한 권력 쟁탈과 무능뿐"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대통령 지지율이 20%대로 떨어졌지만, 당 대표직무대행은 헛발질만 계속하고 있고, 당 수습을 위해 제대로 나선 의원들은 하나도 없다는 것이 국민의힘의 현주소"라고 지적했다.

 

또한 "권성동 당 대표직무대행은 본인의 사심과 무능만 드러냈을 뿐 야당과의 협상, 당이 나아갈 새로운 비전 무엇하나 제대로 제시하지 못하고 리더십만 바닥을 드러냈으며 국민과 당원들의 인내심도 한계에 다다랐다. "며 "권성동 당 대표직무대행은 지금 당장 모든 직을 내려놓고 당을 비대위 체제로 전환할 것"을 요구했다.

 

또한 "최고위원들도 책임에서 예외는 아니며 국민의힘이 집권 여당으로서 국민의 신뢰와 지지를 다시 회복하;려면 당이 지도부를 새롭게 구성하고 재창당의 각오로 환골탈태해야 한다."고 강력 요청했다.

 

이어  "정치는 한 방에 훅 가는 것"이라며 민심은 무섭다. 대통령의 지지율이 20%대로 떨어졌지만 누구 하나 사태를 직시하고 해결하려고 나서는 사람은 없다. 대통령실과 부처 장관들은 보이지 않는다. 지금 대통령과 함께 국정운영을 담당하는 여당, 내각, 대통령실의 세 축은 무능함의 극치를 보이고 있고 그 결과 대통령만 국민 앞에서 동네 북마냥 뭇매를 맞고 있다."고 질타했다 

 

끝으로 "시간은 기다려 주지 않는다. 지금 당장 책임질 사람은 책임지고 새로운 인적 구축과 각오로 잃어버린 국민의 신뢰와 지지를 회복하기 위해 결단해야 한다. 우리가 잘해서 정권교체를 이뤘다고 착각하지 말자"며  "국민의 신뢰를 잃는 것은 한순간이지만 다시 신뢰를 회복하는 것은 몇 배의 노력이 필요하다는 것을 다 같이 명심하자"고 피력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