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인구소멸지역 위기 극복 마을교육공동체 연구

도의회, 연구모임 2차 회의 마을교육공동체 정책변화 분석 및 사업화 사례 등 공유
김명숙 의원 “마을교육공동체 사례 연구시 지역주민 참여도 실태파악 중요”

온주신문 | 기사입력 2022/11/22 [14:45]

인구소멸지역 위기 극복 마을교육공동체 연구

도의회, 연구모임 2차 회의 마을교육공동체 정책변화 분석 및 사업화 사례 등 공유
김명숙 의원 “마을교육공동체 사례 연구시 지역주민 참여도 실태파악 중요”

온주신문 | 입력 : 2022/11/22 [14:45]

 


 충남도의회가 마을교육공동체를 통해 농촌지역의 인구소별지역 위기 극복을 위한 정책사업을 연구하고 있다. 충남마을교육공동체 생태계 조성을 위한 정책 연구모임(대표 김명숙)’은 지난 21일 도의회 세미나실에서 2차 회의를 개최했다.

 

이 연구모임은 학교와 마을 구성원 등 지역사회가 교육의 주체로 참여하고, 지역별 다양한 방식의 교육을 통해 지역인재가 충남의 지속가능한 마을공동체 구성원으로 성장할 수 있는 방안을 연구하기 위해 결성됐다. 이날 2차 회의에는 대표인 김명숙 의원(청양·더불어민주당)을 비롯해 공무원, 전문가, 교수 등 15여 명이 참여했다.

 

회의에서는 이 연구모임에서 추진하고 있는 ‘충남마을교육공동체 활동 지원의 일반행정 기능 강화 방안’ 연구용역에 대한 중간보고회를 겸했다. 발제를 한 공주대 양병찬 교수는 ▲충남마을교육공동체 정책변화 분석 ▲시·군별 마을교육공동체 사업 현황(활동) 분석 ▲지방소멸대응기금 사업과의 연계 가능성 ▲도내 및 타 시·도 마을교육공동체 사례 등을 소개하고, 이어 회원들의 심도 깊은 논의가 이루어졌다.

 

김명숙 연구모임 대표는 “인구소멸지역의 문제는 학교에서 시행하는 제도권 교육 뿐만 아니라 지역주민들이 함께 참여하는 마을교육공동체가 잘 운영되어야 지속가능한 지역인재 육성과 공동체가 유지된다󰡓며 “이런 문제에 대해 정책적 연구 필요성이 있어 시행하니 마을교육공동체 사례 연구 시 운영과정에서 운영주체와 주민자치회가 협업해 운영되는지, 지역주민의 참여도가 높은지에 대한 실태조사와 파악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아울러 “연구회원 모두가 역량있는 분들이므로 마을교육공동체 정책사업 모델을 제시하고 현장에 시행할 수 있는 물꼬를 틀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자"고 제안했다.

 

한편, 다음 연구모임은 12월 당진시 면천읍의 현장사례를 찾아간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