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충남도의회, 충남형 스마트팜 정착을 위한 정책연구 돌입

- ‘스마트농업의 안정적인 정착을 위한 연구모임’ 1차 회의 및 용역 착수보고회
- 김민수 의원 “작목 특성별 시공모델 연구로 충남도에 적합한 모델 찾아야”

온주신문 | 기사입력 2024/06/05 [16:36]

충남도의회, 충남형 스마트팜 정착을 위한 정책연구 돌입

- ‘스마트농업의 안정적인 정착을 위한 연구모임’ 1차 회의 및 용역 착수보고회
- 김민수 의원 “작목 특성별 시공모델 연구로 충남도에 적합한 모델 찾아야”

온주신문 | 입력 : 2024/06/05 [16:36]

 

▲ 스마트농업 안정 정착 위한 연구모임

 충남도의회 ‘충남형 스마트농업의 안정적인 정착을 위한 연구모임’(대표 김민수)이 지난 4일 의회 회의실에서 1차 회의 및 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가졌다.

 

연구모임은 김민수 의원(비례‧더불어민주당)이 대표를 맡았으며 도의원, 교수, 전문가 등으로 이뤄진 회원들이 참여하고 있다.

 

▲ 스마트농업 안정 정착 위한 연구모임 첫 회의 개최

 이날 회원들은 착수 보고 청취 후 충남도 스마트농업의 안정적인 정착을 위한 시공 모델, 운영비 절감 방안, 수급안정체계 구축 방안 등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착수보고회 발표에서 김락우 교수(공주대학교 스마트팜공학과)는 “향후 스마트팜의 집적화와 거대규모화에 따른 에너지 비용 부담 문제가 대두될 것”이라며 “발전소와 제강업체, 소각장 등 1차 공정처리 시설에서 발생하는 폐열을 활용한다면 운영 비용 부담을 덜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김 교수는 ▲충남 화력발전소의 온배수를 활용한 원예산업 ▲충남도에 적합한 에너지 절약 계획 수립 등 충남도에 필요한 폐열 농업 활용 방안을 제시했다.

 

신영호 의원(서천2·국민의힘)은 “스마트팜 정착에는 많은 예산이 소요된다”며 “스마트팜 운영에 따른 에너지 절감도 중요하지만, 시공 모델별 특성과 에너지 활용 방안을 고려한 충남형 스마트팜 모델 수립으로 전체적인 시공 비용 절감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장인동 충남도스마트농업과장은 “현장에서 요구되는 애로사항 해결을 통해 안전한 고품질 농산물 수급이 가능한 산업화가 필요하다”며 “데이터 축적으로 수급안정체계 구축은 물론 제도개선이 우선돼야 한다”고 의견을 전했다.

 

서원상 그린몬스터즈 대표는 “설계와 시공 등 이중비용이 수반되다 보니 신규유입 청년농업인은 시공 단계에서 당초 설계보다 작은 규모의 스마트팜을 설치해 수익성이 떨어진다”며 “법적 제도개선이 꼭 필요하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김민수 의원은 “충남도가 스마트팜을 적극적으로 유치·지원하고 있어, 농민들은 시중보다 저렴하게 스마트팜을 시공 받을 수 있을 것”이라며 “다만 작목 특성별 시공모델 연구를 통해 충남에 적합한 스마트팜이 제안될 수 있도록 연구범위를 더욱 넓게 할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충남도의회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