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공직 생활 멋진 완주를 축하합니다"

아산시, 퇴직 공무원 퇴임식 개최...“긴 시간 아산시 발전·변화에 기여할 수 있어 영광” 인사

온주신문 | 기사입력 2024/06/28 [08:50]

"공직 생활 멋진 완주를 축하합니다"

아산시, 퇴직 공무원 퇴임식 개최...“긴 시간 아산시 발전·변화에 기여할 수 있어 영광” 인사

온주신문 | 입력 : 2024/06/28 [08:50]

▲ 2024 상반기 퇴직 공무원 퇴임식 장면

 아산시 2024년 상반기 퇴직 공무원 퇴임식이 27일 온양관광호텔 다이아몬드홀에서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2024년 상반기 정년·명예 퇴직자 및 공로연수자 9명과 퇴직자 가족, 후배 공직자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박민식 아산시 공무원노조위원장은 후배 공직자를 대표해 “선배님들의 발자취는 후배 공직자들의 이정표가 될 것”이라면서 “긴 시간 고생하셨다. 존경한다”며 인사했다.

 

후배 공직자들은 ‘공직 생활의 멋진 완주를 축하합니다’, ‘제2의 인생 출발을 축하드립니다’, ‘꽃길 예약 완료’ 등 유쾌한 메시지로 선배 공직자들의 앞날을 응원했다.

 

퇴직자들은 “아산시 발전과 변화에 기여할 수 있어 영광이었다”고 입을 모으며 긴 공직 생활의 힘이 되어준 가족과 동료들을 향한 감사 인사를 전했다.

 

“35년간 열심히 일했다, 이제 35년간 열심히 놀겠다”(오세규 지방서기관, 34년 10개월 재직), “‘백수가 과로사한다’는 말처럼, 일하느라 못해본 것들 많이 경험하며 더 바쁘고 행복하게 지내겠다”(선우문 지방서기관, 39년 5개월 재직)는 유쾌한 포부가 이어지기도 했다.

 

국승섭 지방서기관(32년 6개월 재직)은 “부족한 저를 보듬고 다듬어준 아산시에 감사드린다”고 인사하며 “퇴임 후에도 아산시정의 발전과 동료들의 앞날을 응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오채환 지방서기관(33년 1개월 재직)은 “아산시 인구가 11만일 때 공직 생활을 시작했는데, 어느덧 퇴직하게 됐다. 아산시 발전 과정을 함께할 수 있어 영광이었다”는 소감을 밝혔다.

 

퇴임식에 참석한 박경귀 시장은 시정 발전을 위해 장기간 재직한 퇴직 공무원들의 노고를 치하하고, 영예로운 퇴직을 축하했다.

 

박 시장은 “여러분은 아산시 혁신과 변화를 이끌어준 기둥들”이라면서 “여러분의 뜨거운 헌신과 노고에 감사드린다. 공직을 떠나더라도 시정 발전을 위해 변함없는 관심과 애정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