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박 시장, 민주당 의원들 ‘사퇴 촉구’에 “정치공세 멈추라” 반박 성명

"합리적 근거나 이유 없이 공직자들 과도하게 몰아세우고 집행부 존중하지 않아"

온주신문 | 기사입력 2024/06/29 [12:00]

박 시장, 민주당 의원들 ‘사퇴 촉구’에 “정치공세 멈추라” 반박 성명

"합리적 근거나 이유 없이 공직자들 과도하게 몰아세우고 집행부 존중하지 않아"

온주신문 | 입력 : 2024/06/29 [12:00]

▲박경귀 시장 기자회견 모습
 

 박경귀 아산시장이 더불어민주당 소속 아산시의회 의원 9명의 이름으로 발표한 ‘사퇴 촉구 성명서’에 강력한 유감을 표했다.

 

박경귀 시장은 28일 발표한 반박 성명서를 통해 “2022년 6월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시민의 뜻에 따라 선출된 시장에게 습관적으로 사퇴를 촉구하고 있는 것은 지난 선거 결과 불복이나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아산시장이 행정사무감사를 혼란스럽게 만들었다’는 주장에 대해 “아산시 집행부는 지난해에 비해 현저히 늘어난 행정사무감사 자료 요청과 질의에 성실히 응했다”고 답했다.

 

박 시장은 “오히려 합리적 근거나 이유 없이 공직자들을 과도하게 몰아세우며 아산시 집행부를 존중하지 않았다”면서 “진정으로 아산시 발전을 위한 지적이었는지, 집행부 발목을 잡아 아산항 개발과 같은 시 백년대계 사업을 좌초시키려는 시도는 아닌지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선거 당시 상대 후보에 대한 의혹을 제기하는 과정에서 지엽적인 오류가 있어 현재 ‘허위사실 공표’로 고발되었고, 현재 대전고등법원에서 파기환송심이 진행 중”이라고 알리며 “다만 이를 이유로 끊임없이 시장 사퇴를 촉구하며 집행부 흔들기를 시도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박 시장은 “이는 아산시 발전을 저해할 뿐”이라면서 “정치 공세를 멈추고, 아산시 발전과 시민 행복을 위해 시장과 공직자들을 존중해달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박경귀 아산시장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